족보상식

천태만상족보위조


 족보상식

1. 족보의 기원(起原)

족보(族譜)는  다른말로  보첩(譜 牒)이라고도 하며  그 효시는  중국의  6조(六 朝) 시대에  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것이 처음이며  우리나라는  고려 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것 으로 18대왕  의종(毅宗)때  김관의가 지은 왕대종록(王代宗錄)이 그 효시라고 할 수 있다.  

체계적인  족보의 형태를  갖춘 것은  조선 성종(成宗)때(1476) 부터이며, 이때 안동권씨  성화보 (安東權氏成化譜)가 처음 발간 되었다.  혈족(血族) 전부를  망라한 족보는 조선 명종(明宗)때 편찬된 문화유씨보(文化柳氏譜)로 알려졌으며 지금까지 전해온다.


 2. 보첩(譜牒)의 종류(種類)

대동보(大同譜)


같은 시조(始祖)아래  중시조 마다 각각  다른 본관(本貫)을 가지고 있는 씨족간에 종합 편찬된 족보이다.  다시말해서 본관은 서로 다르지만 , 시조가 같은 여러 종족이 함께 통합해서  편찬한 보 책을 말한다.

족보(族譜)

관향(貫鄕)을 단위로 하여  같은 씨족의 세계(世系)를 수록한 보첩으로, 한 가문의 역사를 표시하 고  한 씨족의  계통도와  사적(事蹟)을 기록 한 보첩이다.

세보(世譜)

두 개파 이상의  종파가 합하여  합 보로  편찬한 보첩이다.

파보(派譜)

시조로부터  시작하여   어느 한 파(派)만의  계보와  사적(事蹟)을  기록하여   편찬한 보첩

가승보(家乘譜)

본인을  중심으로  시조로부터 시작하여  자기의 직계 존속(直系尊屬 : 자기의 윗대)과, 비속(卑屬 : 자기의 아랫대)에   이르기까지  이름자와  사적(事蹟)을 기록한 것으로   보첩편찬의 기본이 되는  문헌이다.

계보(系譜)

한 가문의 혈통 관계를 표시하기 위하여 이름을 계통적으로 나타내는 도표로서, 한 씨족 전체가 수록되었 거나  어느 한  부분이 수록된 것이다.

가첩(家牒)

편찬된 내용이나 표현이 아니라  집안에 소장되어 있는 모든 보첩을 말한다

만성보(萬姓譜)

만성대동보(萬姓大同譜)라고도 하며, 모든 성씨 의 족보에서 큰 줄기를 추려 내어 집성(集成)한 책으로 족보 의 사전(辭典) 구실을 하는 것이다.


 
3. 족보 용어

시조(始祖)

제일 처음의  선조로서  첫 번째 조 상

비조(鼻祖)

비조는 시조 이전의 선계조상(先系祖上) 중 가 장 높은 사람을 말한다.

중시조(中始祖)

시조 이하에서,  쇠퇴한  가문을  일으켜 세운  조상으로서,  모든 종중(宗中)의   공론에 따라 추대된 조상

세(世)와대(代)

시조를 1세(世)로 하여 아래로 내려갈 경우에는 세(世)라 하고, 자신을 빼고 아버지를 1대(代)로 하여 올 라가며 계산하는 것을 대(代)라 한다.

자(字)와호(號)

지금은 이름을 하나로 부르지만  옛날에는 여러 가지로 불렀는데, 어렸을 때 부르는 이름을 아명(兒 名)이라 하고,  20세가 되어  성인이 되면  다시 관명(자)을 지어주었다.       호(號)는 낮은 사람이나  또는  허물없이  부르기 위하여  별도로 지어 불렀다

함(銜)과 휘(諱)

살아 계신 분의 이름을  높여서  부 를 때 함자(銜 字) 라고 하며  극존칭으로서  존함이라 고 한다.  그리고 돌아가신 분에 대하여는 휘자(諱字)라고 하며,  여기에는 이름자 사이에  자(字)를 넣어 서  부르거나 글자 뜻을 풀어서 말하는 것이 예의이다

항렬(行列)


항렬이란  같은 혈족사이에 세계(世 系)의 위치를 분명히 하기 위한 문중의 법이며, 항렬자란   이름자 중에 한 글자를 공통적으로 사용하여  같은 혈족 같 은 세대임을 나타내는 것으로 돌림자라고도 한다.  

항렬은 가문과, 파(派)마다  각기 다르게 적용 하나 대략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정한다.

※ 십간(十干) 순으로 쓰는 경우
    갑(甲). 을(乙 ). 병(丙). 정(丁). 무(戊). 기(己). 경(庚). 신(辛). 임(壬 ). 계(癸)

※ 십이지(十 二支)순으로 쓰는 경우
    자(子). 축(丑). 인(寅). 묘(卯). 진(辰). 사(巳). 오(午). 미(未 ). 신(申). 유(酉). 술(戌). 해(亥)

※ 오행상생법(五行相生法)으로 쓰는 경우
    금(金). 수(水 ). 목(木). 화(火). 토(土)의 변을 사용하여 순서적으로 쓰는 경우인데,  이를 가장 많이     사용한다.